모델 겸 타투이스트 김우영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26세.

김우영은 지난 5일 오후 서울 마포대교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우영은 현장에서 심각한 부상을 당해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1992년생인 김우영은 프리랜서 모델 겸 타투이스트로 활동했다. 특히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과 미국 래퍼 왈레(Wale)가 협업해 발표한 곡 '체인지(Change)'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또 지난달 열린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무대에 서는 등 모델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