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 혼자 산다' 제공

철인 3종 대회를 앞둔 성훈의 긴장감 넘치는 하루가 공개된다.

오는 9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철인 3종 대회 전날 장비 등록부터 코스 점검까지 만반의 준비에 나선 성훈의 진지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대회장을 향하는 성훈은 떨리는 마음을 달래기 위한 아이템으로 바나나를 선택, 노래 한 곡이 끝나기도 전에 많은 양의 바나나를 해치워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처음 도전한 철인 새내기인 만큼 모르는 것이 많은 그의 앞에 역대급 '수호천사'가 등장해 도움의 손길을 내민다. 대회 준비 기간부터 함께 한 수호천사는 마지막까지 성훈의 몸 상태를 꼼꼼히 체크할 뿐 아니라 지갑까지 열었다고 해 그의 정체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어 한강에서 수영연습에 나선 성훈은 뿌연 시야와 거친 파도로 난관에 부딪혀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믿고 있던 수영마저 마음대로 되지 않은 그의 어두운 표정이 철인 3종 대회 결과를 궁금하게 만들어 본방송 시청 욕구를 상승시키고 있다.

철인 3종 대회로 자신과 싸움에 나선 성훈의 열정 폭발 에피소드는 오는 9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