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거장 '패트릭 쇠더룬드'가 설립
신기술 바탕 새로운 유형 온라인게임 개발
패트릭, 넥슨 이사회 멤버로 합류 예정

넥슨은 스웨덴 게임 개발 스튜디오 엠바크 스튜디오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다고 8일 밝혔다. 엠바크 스튜디오는 유명 게임 개발자 패트릭 쇠더룬드가 설립한 곳이다.

엠바크는 스트리밍 기술,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 등의 신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유형의 온라인게임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됐다.

설립자 패트릭 쇠더룬드는 게임업계에서 20년 이상 활동한 베테랑 개발자다. 그는 EA가 2006년 인수한 스웨덴 개발사 DICE의 CEO로 활동했고, EA에서 핵심 타이틀들을 총괄하며 Worldwide Studios의 수석 부사장, EA 수석 디자이너(CDO)로 근무했다.

양사는 글로벌 IP(지식재산권)를 탄생시킨 엠바크의 개발역량에 넥슨의 라이브게임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차세대 온라인게임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넥슨은 엠바크의 유일한 전략적 투자자로 향후 엠바크가 개발한 타이틀을 글로벌 퍼블리싱한다. 또 패트릭 쇠더룬드를 넥슨 이사회 멤버로 지명해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정식 임명할 예정이다. 넥슨은 서구권 게임업계의 베테랑 개발자가 이사회에 합류함으로 글로벌 시각과 창의적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이사는 "게임산업은 AI, 클라우드 컴퓨팅, 신규 유저 인터페이스 등의 첨단 기술들로 인해 새로운 변곡점을 맞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유저들이 꾸준히 즐길 수 있는 창의적인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역량이다. 엠바크의 창의성이 게임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패트릭 쇠더룬드 엠바크 대표는 "엠바크와 넥슨의 파트너십은 차세대 온라인 게임의 비전과 이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 위한 깊은 공감대를 통해 이루어졌다"며 "우리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온라인 게임을 오랜 기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온 넥슨의 글로벌 리더십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