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IBK투자증권의 채용비리 의혹(업무방해 혐의)과 관련해 전날 서울 여의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8일 IBK투자증권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IBK투자증권 본사를 압수수색해 인사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의 이번 수사는 지난달 금융감독원이 수사 참고 자료를 넘기면서 시작됐다. 전임 사장 시절 2인에 대한 인사비리가 핵심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IBK투자증권 내부 관계자가 채용과정에서 규정을 위반한 것이 있는지를 알아보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