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지방에서도 차이…"공급량·인프라가 분양성적 좌우"

지방 미분양 주택이 1년 새 2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 분양업계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지방 미분양 주택은 5만2천945호로 지난해 9월보다 22.0% 증가했다.

반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작년 동월 대비 21.3% 줄어든 7천651호로 집계됐다.

같은 지방에서도 동네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부산광역시는 기장군과 북구를 중심으로 미분양분이 크게 늘면서 전체 미분양 물량은 1년 전보다 321.5% 급등한 3천111호를 기록했다.

하지만 중구와 영도구는 미분양이 없었고, 연제구는 1호에 그쳤다.

미분양분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컸던 대구(436.0%)는 해당 물량의 대부분이 달성군에 몰렸다.
중구, 남구, 북구는 미분양 물량이 1개도 나오지 않았다.

최근 부동산 투자 열기가 뜨거운 광주는 미분양 물량이 194호로 작년보다 74.7% 줄었다.

특히 남구(0호), 서구(3호)의 미분양분이 적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이른바 '미분양 제로(0) 지역'은 교통, 교육, 편의 등의 생활 인프라 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보니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이 형성돼 분양성적이 우수한 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부산 동래구 봉래2구역 재개발 사업인 아이에스동서의 '봉래 에일린의 뜰'은 31.62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완판됐다.

부산 연제구에서 지난 8월 분양한 '힐스테이트 연산' 역시 평균 6.24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100% 분양을 완료했다.

같은 달 광주 남구에서 분양한 '광주 백운 코아루아팰리스힐'은 정당계약 5일 만에 완판을 기록했고, 지난달 31일 청약을 받은 서구 '금남로 대광로제비앙'은 99가구 모집에 4천379명이 몰렸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미분양이 없는 지역은 전통적인 선호 주거지역으로 평가받고 있어서 수요자들이 꾸준한 관심을 보인다"며 "아울러 이들 지역은 공급이 적어 갈아타기 수요가 충분하고 희소가치가 높아 당분간 높은 인기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