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151㎡가 신고가를 냈다.

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151㎡는 지난달 18일 35억5500만원(23층)에 실거래됐다. 동일면적 실거래가격 중 최고가다. 종전 최고가는 지난 2월 거래된 33억5000만원(17층)이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강력한 규제 대책이었던 9·13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거래된 건이라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아파트는 옛 청실아파트를 재건축해 2015년 1278가구가 입주했다. 일대 유일한 대단지 새 아파트로 희소성이 높다. 강남 신축 아파트 가운데 시세로 수위를 다투는 단지다. 조경이 잘 꾸며진 것으로 유명하다.
면학 분위기도 장점이다. 대청중과 단대부중·고, 숙명여중·고, 중대부고 등 명문 학교가 주변에 포진하고 있다. 초등생 자녀가 배정되는 대치초는 아파트 바로 맞은 편이다. 단지 앞 상가를 비롯한 대로변이 ‘사교육 1번지’ 대치동 학원가다.

지하철 3호선 도곡역과 대치역 사이다. 도곡역에서 분당선을 이용해 강북 도심이나 위례, 성남 등 주변 도시로 쉽게 오갈 수 있다. 코엑스와 SETEC, 현대백화점 등 편의·문화시설을 이용하기 편하다. 가까운 은마아파트 상가도 큰 편이다. 단지 안에 수영장과 사우나 등 입주민을 위한 고급 편의시설이 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