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예측 깨고 10월 수출액 15.6% 증가

미국의 전면적인 대중 무역 압박 속에서도 중국의 수출 증가세가 여전히 강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대중 압박 행동에 나서는 명분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8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10월 수출액은 2천172억8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5.6% 증가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11.7%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이달 수출 증가율은 지난 2월(43.5%) 이후 가장 높았다.

시장에서는 대체로 10월부터 미중 무역전쟁 영향이 본격적으로 미치기 시작하면서 중국의 수출 증가율 둔화 추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봤는데 결과적으로 이 같은 예상은 들어맞지 않았다.

10월 수입액은 1천832억7천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1.4% 증가했다.

수입 증가율 역시 시장 전망치인 14.5%를 웃돌았다.
이로써 중국은 10월 340억1천만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봤다.

올해 중국의 월간 무역수지는 4월 한 차례 소폭 적자를 기록한 것을 빼면 줄곧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1∼10월 중국의 수출액과 수입액은 각각 작년 동기보다 12.6%, 20.3% 증가했다.

이 기간 중국의 무역수지는 2천542억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이런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부분은 중국의 대규모 대미 무역흑자도 지속했다는 점이다.

10월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317억8천만달러로 사상 최대였던 전달의 341억3천만달러보다는 다소 낮았지만 여전히 기록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올해 위안화 환율이 대폭 평가절하되면서 미국의 관세 부과 효과가 부분적으로 상쇄된 점, 내년 1월부터는 2천억달러 어치의 중국 제품에 부과되는 관세가 현행 10%에서 25%로 높아질 예정이어서 중국 기업들이 연내 '밀어내기식' 수출에 나서고 있다는 점 등이 예상 밖 중국의 '수출 선전'의 이유가 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7월 이후 미국과 중국 정부는 각각 2천500억달러 어치, 1천100억달러 어치에 달하는 상대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기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