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엑소와 NCT가 ‘열정 만수르’ 유노윤호의 ‘윤호 타임’을 폭로한다.

8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는 ‘SM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 이수근을 비롯해 보아, 샤이니 키. 엑소 백현&세훈, NCT 태용&재현이 출연한다. ‘SM 식구들’이라 가능한 거침없는 폭로전을 이어갈 예정.

청담에 있는 SM 사옥에서 열린 ‘해피투게더4’ 최근 녹화에서 보아는 “SM에는 ‘윤호 타임’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모았다. 이에 SM 후배 라인 엑소 백현, 세훈과 NCT 태용, 재현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윤호 타임’에 대한 증언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백현은 “유노윤호가 후배들 모니터를 다 하고 이야기해준다”면서 “다만 시간이 길다. 멤버를 계속 바꿔줘야 한다”며 ‘윤호 타임’의 실체를 공개했다.

엑소와 NCT의 쏟아지는 ‘윤호 타임’ 증언에 샤이니 키는 “나한테는 ‘윤호 타임’이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도 말하는 걸 좋아해서 들을 때 리액션이 안 좋다”고 말해 ‘윤호 타임’의 타겟 선정 기준이 ‘리액션’임이 드러났다고 한다. 무수한 증언이 오가는 유노윤호의 ‘윤호 타임’ 실체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해피투게더4’는 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