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영상 캡처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서인국이 마침내 상대를 위로하고 보듬는 법을 배웠다. 더불어 위로부터 후회, 로맨스까지 다 해내며 독보적인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11회에서는 서인국(김무영 역)이 하루하루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며 정소민(유진강 역)과의 남다른 애정을 키워나갔다. 앞으로의 새로운 변신을 비롯해 나날이 디테일해져가는 그의 연기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동안 김무영(서인국 분)은 유진강(정소민 분)을 통해 자신의 아픈 상처를 공유하고 또 위로받았다. 똑같이 몸에 선명한 화상 흉터가 있고 똑같이 부모님이 없어 방황했지만 씩씩하게 이겨내고 있는 그녀를 통해 자신의 아픔을 되돌아보기도 하고 내면을 들여다보기도 했다.

그런 그가 어제 방송에서는 스스로 다른 이를 위로해주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특별하게 다가왔다. 사랑을 받아본 사람만이 사랑을 줄 수 있는 법. 때문에 진강의 마음을 이해하면서 상처를 보듬어주는 행동, 특히 중학생일 때 유진국(박성웅 분)이 친오빠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그녀에게 “충격 받았겠다, 사춘긴데”라고 말하는 부분과 이 때문에 많이 방황했다는 말을 듣고 가만히 안아주는 순간은 이런 그의 변화가 깊게 다가온 대목이었다.

서인국은 이 순간 안타깝고 애틋한 마음을 담아 상대를 바라봤고 진심이 담긴 표정과 애정 어린 눈길로 김무영의 마음 상태를 설명해냈다.
이후 자신의 옥탑방에서 함께 늦은 저녁을 챙겨 먹는 장면은 두 사람 사이의 거리는 물론 김무영의 마음을 또다시 한 단계 발전시킨 계기가 됐다. 무영을 탐탁지 않아 하는 오빠 진국 때문에 걱정하는 진강에게 그는 “니네 오빠한테까지 잘 보일 생각 없어, 나 거절당하는 거 되게 익숙해”라며 시큰둥하게 반응했던 것.

사실 무영은 진강과 만나기 전 진국을 찾아가 나름대로 친해지려고 노력했다. 이에 그녀가 상처받아 가버리자 겉으로는 일부러 틱틱 거리면서도 속으로는 스스로 화가 나고 속상한 내면 갈등이, 특유의 이중화법과 세밀한 연기로 잘 표현됐다는 평이다.

그런 가운데 김무영이 방송 말미 유진국에게 뜻밖의 일격을 당하며 극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옆구리에서 피를 흘리며 고통스러워하는 상황에서도 유진강에게 돌아가려는 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졸이게 만들었다.

과연 그는 그녀가 기다리고 있는 옥탑방으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을지, 오늘(8일) 밤 9시 30분,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1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제는 위로하는 법을 배웠던 김무영의 다음 변신에도 많은 기대가 더해진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