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는 10년간 성장 동력"…네트워크 인프라 중요성 강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8일 서울 노량진 네트워크 현장에서 기지국 설치 방위각 등을 확인하기 위한 스마트 얼라이너로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시공 품질을 확인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17,050550 -3.13%) 부회장이 8일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준비가 한창인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하 부회장은 지난 8월부터 매주 목요일마다 현장 경영에 나서고 있다.

하 부회장은 수도권 및 지방의 고객센터, 대리점, 연구개발센터까지 두 달 간 30여곳의 현장 근무지를 찾았다. 이 중 5G 기지국 설치 현장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 부회장은 이날 서울 노량진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찾았다. 하 부회장은 LTE(롱텀에볼루션)에 이어 5G에서도 가장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하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4G 성공경험을 살려 가장 차별화된 5G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추운 날씨에 5G 기지국을 설치해야 하는 현장 직원들에게 우선적으로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겨울철 안전 장비 등을 재점검하고, 방한복 지급 시기를 당겨 추운 날씨 속 안전사고를 예방해 작업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또 “5G는 향후 10년간 성장의 동력이 되는, 우리 통신업의 본질에 해당하는 부분이다”라며 5G 시대에 유무선 네트워크 기반 인프라가 갖는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서울을 비롯해 인천광역시, 경기 부천시, 고양시, 광명시, 하남시 등 11개 주요 도시 지역에 5G 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또 장비 구축을 위해 하루 평균 400여명 이상의 네트워크 인력이 현장에 투입되어 최적의 설계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서울 수도권에 최적화된 5G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