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자퇴서 제출…교육당국 "수사결과 봐야 하니 신중처리"
학부모들 "지금이라도 죄 인정해야…학교, 내부고발자 색출 중"

시험문제·정답 유출 혐의를 받는 숙명여자고등학교 전 교무부장 A(53·구속)씨의 딸들이 학교를 자퇴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서울시교육청과 숙명여고 학부모 등에 따르면 A씨 쌍둥이 딸은 지난주 초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했다.

학교 측은 교육청에 자퇴서 처리 여부를 문의하는 등 대응 방향을 신중히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도 수사결과에 따라 쌍둥이를 징계해야 할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자퇴서 처리에 신중하라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부모들에 따르면 쌍둥이 중 언니인 문과생 B양은 지난 5일부터 돌연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동생인 이과생 C양은 지난달 14일 경찰의 두 번째 조사를 받은 뒤 병원에 입원 중이다.

그는 첫 번째 조사 때부터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했다.

일각에서는 쌍둥이가 다른 학교에 다니고자 자퇴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아버지에게 시험문제와 정답을 미리 받았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정돼 퇴학 등 징계처분을 받으면 '전학'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해 자퇴를 택했다는 것이다.

학부모들로 구성된 '숙명여고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 "자퇴는 괴물이 되는 길"이라면서 "쌍둥이와 숙명여고는 지금이라도 죄를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쌍둥이 부모는 스트레스로 학업을 계속할 수 없다고 자퇴 이유를 밝혔지만, 국민과 학부모는 성적이 원상 복구돼 좋은 학교에 지원할 수 없고 학교생활기록부에 '답안지 유출범죄' 기록이 남을까 우려해 자퇴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성적 재산정 없이 학교를 나가 친구들에게 복수하기 위해서라고도 여긴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특히 "숙명여고는 교문을 잠그고 (내부구성원에게) 회의내용 등을 유출한 적 있는지 확인서를 받아가며 내부고발자 색출에 혈안이 돼 있다"면서 "학교는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선의의 피해자가 없도록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씨는 구속수감된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법원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5일 전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