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내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제재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서두를 것 없다"며 제재 해제를 위해서는 북한의 '대응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년 언젠가"라고 했다가 "내년초 언젠가"라고 부연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간에 8일 뉴욕에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해 북미정상회담은 여전히 열리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고위급 회담 연기와 관련해 "잡혀지고 있는 여행들 때문에 우리는 그것(북미고위급회담 일정)을 바꾸려고 한다"며 "우리는 다른 날 만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담 일정은 다시 잡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행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외부 일정상의 이유로 조정됐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일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행사 참석차 프랑스를 방문하기 위해 오는 9일께 출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김 부위원장이 오더라도 지난 5월 말∼6월 초 1차 방미 때와는 달리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 바 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이날 0시께 북미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그 배경을 놓고 관측이 분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서두를 게 없다. 우리는 급할 게 없다. 제재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재는 유지되고 있으며, 미사일과 로켓이 멈췄다. 인질들이 돌아왔다. 위대한 영웅들이 송환되고 있다"고 유해 봉환식 행사를 언급했다.

또한 그는 "그러나 나는 서두를 게 없다. 나는 서두를 게 없다. 제재들은 유지되고 있다"고 되풀이했다.

이어 "나는 제재들을 해제하고 싶다. 그러나 그들(북한) 역시 호응을 해야 한다. 쌍방향(a two-way street)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전임자들과 관련해 "내가 여기 오기 전에 그들은 70년 넘게 이(북한) 문제를 다뤄왔다. 내가 생각하기에 핵 분야에 있어서 25년간 정도 될 것이다. 그건 긴 기간이다"며 "나는 불과 4∼5개월 전에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를 떠났다. 그리고 우리는 그들이 70년 동안 했던 것보다 지난 4∼5개월간 더 많은 진전을 이뤄냈다"고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한이 요구하는 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추가 비핵화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