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이 법인분리를 위해 추진하는 인천 부평공장 땅 분할에 맞서 반대 서한을 제출하기로 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인천시 부평구에 '법인분리 저리를 위한 인허가 불가 서한'을 전달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법인분리를 강행하려고 부평공장 부지 필지 분할을 추진하려고 한다"며 "사측이 이를 공식적으로 신청하기 전인 8일에 노조의 반대 의사를 부평구에 전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부평구 등에 따르면 한국GM은 연구개발(R&D) 법인분리를 위한 절차로 인천 부평공장 내 43만6천㎡ 면적의 부지를 3개로 분할할 계획이다.

지식산업센터와 연구동이 있는 2개 필지는 법인분리에 따라 앞으로 신설될 연구개발 법인 'GM 코리아 테크니컬센터 주식회사'(가칭)로 소유권을 이전한다는 구상이다.
생산시설이 들어서 있는 나머지 1개 필지는 기존 법인이 소유권을 유지한다.

한국GM은 최근 부평구에 이 같은 내용을 설명하며 필지 분할이 가능한지를 문의했다.

부평구 관계자는 "한국GM의 문의 사항에 대해 필지 분할을 신청하면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했다"며 "이미 건축물이 들어선 땅에서 필지 분할이 이뤄지면 용적률이나 건폐율이 달라져 적법성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GM 노조는 사측이 다음 달 3일 법인분리 등기를 강행하려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반대 서한 전달에 이어 방송 차를 이용한 대시민선전전 등도 펼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당사와 홍영표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1인 시위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