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사용자환경 첫 공개
/

삼성전자가 화면을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의 사용자환경(UI)을 처음 공개했다. 삼성 폴더블폰은 접으면 스마트폰, 펼치면 태블릿PC가 되는 수첩 형태다. 한 화면에서 동영상 시청, 메신저 사용, 웹서핑 세 가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 기능을 도입한 게 특징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 2018’에서 폴더블폰에 장착할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와 ‘원(one) UI’ 등을 공개했다.
고 사장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시대의 문을 열었다”며 “혁신적인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우리가 모바일 기술의 한계를 어떻게 극복해왔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다.

삼성 폴더블폰의 화면 크기는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은 이르면 내년 초 출시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의 새로운 버전과 AI 스피커 갤럭시홈도 소개했다.

샌프란시스코=안정락 특파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