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합동조사단, 중간결과 발표

"EGR 밸브가 화재와 관련"
추가 리콜 가능성 배제 못해
BMW 차량의 화재 원인이 당초 BMW가 발표한 내용과 다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른 발화 원인이 있을 경우 추가 리콜이 단행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BMW 화재 원인 중간 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BMW 화재조사 민관합동조사단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 누수 △EGR 밸브 일부 열림 고착 상태로 고속 주행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 작동 등을 화재 발생 조건으로 꼽았다.

조사단은 “EGR 쿨러 누수로 쌓인 침전물이 EGR 밸브를 통해 들어온 고온의 배기가스와 만나면 불티가 발생한다”며 “이 불티가 엔진룸 흡기시스템에 붙어 불꽃으로 커져 흡기기관에 구멍(천공)을 내고 불이 확산된다”고 설명했다.
BMW가 지난 8월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화재 발생 조건과의 차이점은 ‘EGR 바이패스 밸브’가 아니라 ‘EGR 밸브’를 조건으로 꼽았다는 것이다. 조사단은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은 화재 원인이 아니고 BMW가 언급하지 않았던 ‘EGR 밸브’가 화재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두 밸브는 EGR 내에 인접해 들어가 있는 가스 조절 장치다.

BMW코리아는 이날 조사단 발표는 새롭게 밝혀진 사실이 아니며, 리콜 과정에서 이미 반영돼 개선된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EGR 쿨러 누수가 근본적인 화재 원인이고 EGR 밸브는 화재의 조건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리콜은 EGR 쿨러와 EGR 바이패스 밸브, EGR 밸브를 모두 개선품으로 교체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조사단은 이른 시일 내 화재 원인을 규명해 다음달까지 최종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기열/박종관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