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이 ‘2018 MBC플러스 X 지니뮤직 어워드’(2018 MGA)에서 9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6일 오후 인천 수산동 인천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미국 싱어송라이터 찰리 푸스와 ‘위 돈 토크 애니모어(We don’t talk anymore)’ ‘페이크 러브(FAKE LOVE)’ 합동 무대를 선보인 뒤 트로피를 휩쓸었다.
올해 첫선을 보인 ‘2018 MGA’는 가수·노래·디지털 앨범·베스트셀링 아티스트 등 4개 부문 대상을 선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가운데 ‘올해의 가수’와 ‘올해의 디지털 앨범’ 등 2개 부문을 석권했다. 또 ‘댄스상 남자 부문’ ‘남자 그룹상’ ‘아이돌챔프 글로벌 인기상’ ‘지니뮤직 인기상’ ‘베스트 뮤직비디오상’ ‘베스트 팬덤상’ ‘베스트 스타일상’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더 좋은 음악을 하라는 뜻으로 알고, 방탄소년단과 대한민국을 알릴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재혁 대중문화 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