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정(28)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블루 베이(총상금 210만 달러) 1라운드에서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4위에 올랐다.

최운정은 7일 중국 하이난성 링수이의 지안 레이크 블루베이 골프클럽(파72·6천6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재미교포 제니퍼 송, 모리야 쭈타누깐(태국) 등과 함께 공동 4위로 첫날 경기를 마친 최운정은 4언더파 단독 선두인 티다파 수완나푸라(태국)를 2타 차로 추격했다.
2015년 7월 마라톤 클래식에서 유일한 우승 경력이 있는 최운정은 3년 4개월 만에 투어 통산 2승째를 노린다.

올해는 3월 파운더스컵과 7월 손베리 클래식 공동 7위가 개인 최고 성적이다.

세계 랭킹 1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3언더파 69타로 알레나 샤프(캐나다)와 함께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이미향(25)이 이븐파 72타로 공동 15위, 박성현(25)과 김세영(25)은 나란히 1오버파 73타로 공동 23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