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드라마 '조선에서 왓츠롱' 시사회/사진=한국건강가정진흥원

"저 역시 다문화라, 처음엔 부담도 크고 걱정도 많았어요. 하지만 정말 유쾌한 작품입니다. "

7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CGV에서 웹드라마 '조선에서 왓츠롱?' 시사회가 진행됐다. 주인공 황기쁨 역을 맡은 모니카는 즐겁게 '조선에서 왓츠롱'을 시청하고, 다문화에 대해 생각해 주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조선에서 왓츠롱'은 다무화 인식 개선을 위해 기획된 웹드라마다. 베트남 어머니와 한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자란 다문화 가정의 20대 소녀가 해양경찰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여주인공 황기쁨 역엔 모니카, 그녀를 돕는 남자주인공 황준혁 역엔 유키스 훈이 발탁됐다.

모니카는 실제로 독일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날 시사회에 앞서 다문화가정 홍보대사로도 위촉됐다.

모니카는 "제가 다문화라 처음엔 무거운 마음도 있었다"며 "촬영을 하면서 '어떻게 이걸 전달할 수 있을까', '내가 잘 표현할 수 있을까' 부담도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촬영장 분위기가 좋아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유쾌한 드라마다. 재밌게 봐 주시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조선왕조실록 세종실록에 등장하는 장영실이 다문화가족이었던 것을 배경으로 구성된 작품. 장영실의 등용에 힘을 실어준 황희정승이 대한민국으로 타임슬립하여 다문화 가족에 대한 인식이 변화되어가는 과정을 전한다. 다문화 가족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냈다는 평이다.

/사진=웹드라마 '조선에서 왓츠롱' 포스터

연출을 맡은 이헌종 감독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드는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이헌종 감독은 "조선시대와 현실을 잇는 타임슬립, 다문화 가정에 대한 스토리가 우리 웹드라마 안에 들어와 있다"며 "다문화라는 게 생각보다 많은 부분에서 우리 사회에 들어와 있더라. 행복하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시사회에 앞서 표창원,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조선에서 왓츠롱'의 성공적인 방영을 기원하는 축사를 했다.

표창원 의원은 "모두가 알다시피 인류가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다양성"이라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이 장미라고 한들 장미만으로 산과 들이 가득찬다면 끔찍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표창원 의원은 "대한민국 국민은 일제 강점기에 인종, 문화의 피해를 받았던 피해자"라며 "하지만 지금은 다문화 혈육들을 차별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지금 전 세계에서 가장 강대국으로 불리는 미국, 중국 모두 무수한 다문화로 이뤄진 곳"이라며 "대한민국도 다문화가 가질 수 있는 다양한 힘을 발휘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행사 진행을 맡은 '블랑카' 개그맨 정철규는 "저 역시 얼마전 다문화 이해교육 전문강사 자격증도 취득했다"며 "'조선에서 왓츠롱'을 재밌게고 봐주시고, 우리 사회에서 다문화라는 단어 자체가 없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사회에는 다문화가족 청소년을 위한 이중언어 인재 장학증서 수여식도 진행됐다. 장학금은 하나금융 나눔재단의 지원으로 대학생에겐 연간 500만 원, 고등학생에겐 250만 원이 수여됐다. 기준 성적을 유지할 경우 3년간 지원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