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 8년 만에 검거된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사진=연합뉴스)

8년간 검찰 수사망을 피했던 최규호(71) 전 전북도교육감의 도피행각이 드러났다.

7일 전주지검은 인천광역시에서 은신 중인 최규호 전 교육감을 지난 6일 오후 7시 20분경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거 당일 전주지검에 압송돼 간단한 구두 심문을 마친 뒤 전주교도소에 수감됐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이 인천에서 상당 기간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며 "장기간 도피했고 돈이나 거처를 제공한 인물이 다수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도 광범위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 전 교육감의 도피를 도운 조력자로는 친인척과 교육 관계자 등이 있었다.

최 전 교육감은 2010년 9월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황급히 흔적을 지우고 잠적했다.
그는 체포 당시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24평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었다. 수억원을 호가하는 아파트다.

또 제3자 명의로 '대포폰'(차명 휴대전화)을 쓰고 있었다. 검찰은 그가 도피 중 다른 사람 명의로 여러 차례 휴대전화를 바꾼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전 교육감은 지난 6일 오후 7시 20분께 인천광역시 연수구 한 식당에서 밥을 먹다가 검찰 수사관들에게 붙잡혔다.

최 전 교육감은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골프장이 교육청 소유인 자영고 대지를 매입하는 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수사받자 2010년 9월 잠적했다.

수의를 입은 채 7일 전주지검에 모습을 드러낸 최 전 교육감은 취재진에게 "검찰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 죄송하다"고 답한 뒤 서둘러 호송버스에 올랐다. 도피행각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다.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의 8년간 행적에 대해서 수사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