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쏘카는 7일 서울대와 연세대, SK텔레콤 등과 함께 경기도 시흥시에서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과제’ 성과를 선보이는 자리다.

7일 오전 경기도 시흥 배곧생명공원 인근서 진행된 자율주행 카셰어링 체험 참가자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운행 경로를 확인하고 있다. 쏘카 제공

쏘카와 SK텔레콤 등은 이번 행사에서 스마트폰으로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자율주행차가 승객을 태우러 스스로 이동하고, 목적지 도착부터 주차까지 해낸다. 사전 이벤트를 통해 지원한 일반인 100여명이 참여해 서비스를 직접 이용했다.

기술 시연은 경기도 시흥시 배곧생명공원 인근 도로에서 진행됐다. 배곧신도시 내 생명공원주차장-한울공원3거리-SK아파트단지 등 2.3km 구간이다. 쏘카는 승차공유 전용 플랫폼을 통해 최적화된 배차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기술을 지원했다. 주행차량은 제네시스 G80, NIRO, IONIQ, K5, Ray 등 5대다.

7일 오전 경기도 시흥 배곧생명공원 인근서 진행된 자율주행 카셰어링 시연에서 자율주행 차량이 승객을 태우고 달리고 있다. 쏘카 제공

자율주행 서비스를 체험한 한 참가자는 “승차공유처럼 쉽고 간단하게 앱으로 자율주행차를 호출해서 탈 수 있다니 너무 놀랍다”고 소감을 말했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는 “모빌리티 서비스에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되면 더욱 적은 수의 차량으로 교통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신 모빌리티 기술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