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범죄에 대해 국방부가 공식으로 사과하자 5·18 관련 단체들은 "피해 여성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5·18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방부 장관의 사과는 그 의미가 깊다"며 "자신의 피해를 신고한 여성들은 물론 피해 사실을 드러낼 수 없었던 사람들에게도 위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지면 자신의 이야기를 드러낼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국방부가 재발 방지와 피해자 명예회복·치유를 약속한 것과 관련해 "말로만 끝나지 않고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며 "군인들 스스로 인권을 보호하고 국민의 군대라는 점을 체화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18유족회 역시 국방부 사과에 대해 "피해자들의 상처를 제대로 치유하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진상조사는 끝난 것이 아니며 국방부가 공개 사과까지 한 만큼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이 시작되면 국방부도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전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이 확인한 17건의 성폭력 피해 사례에 대해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 작전으로 무고한 여성 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한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