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관계자 "기존 입장과 다른 판결 나와 입장 정리 시간 걸려"
"한일 정상회담 지금은 어려울 듯"


청와대는 7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를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반발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아세안 등 순방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느냐'는 질문에 "지금 분위기로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강제징용과 관련해 입장이 정리될 때까지 계속 그렇게 가는 것이냐'는 추가 질문에 "일단 기존의 정부 입장과 다른 사법부의 판결이 나왔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정리해야 하는 상황으로, 시간이 좀 걸리는 일"이라며 "일본 정부가 밖에서 과도하게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일본 정부가 (대법원 징용 배상 판결에) 강경하게 대응을 계속하면 우리 정부도 이에 상응하는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정 실장은 "삼권 분립의 기본원칙에 따라 대법원판결을 존중하면서 일본과의 관계는 발전시켜 나가는 방향으로 대응하도록 할 것"이라며 "쉽지 않은 과제라고 생각하고 굉장히 신중히 검토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