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정부는 미국의 대 이란 제재 시행을 앞두고 이란 정부에 필수적인 비제재 품목의 경우 한국 물품의 수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미국의 이란 제재 시행을 앞두고 지난 1일 이란을 직접 방문해 관계자에게 미국과의 협상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란 제재를 면제받은 8개 국가 중 유일하게 우리 정부가 먼저 협상 배경 등에 대해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정부는 제재 시행 이후 원유 수출 등을 통한 자금의 사용처에 대해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입장에서는 이번 제재로 각종 물품 조달이 어려워진 것이 사실이다. 미국의 이란 제재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이 적용돼 제재 대상인 이란의 개인·단체와 거래를 하면 미국과 사업을 할 수 없고 달러 거래에 재재를 받게 되기 때문에 섣불리 이란과 거래는 줄어들 수 밖에 없게 됐다.

우리 정부는 이런 상황을 고려해 이란 정부에 필수적인 비제재품목에서는 한국에서 조달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가 가능한 품목으로는 의약품, 가전제품 등이 거론된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