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 유통업체 쑤닝 "수입박람회 기간 150억유로 구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서 수입 확대 기조를 천명한 가운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향후 5년간 2천억달러(약 225조원) 어치의 제품을 수입하겠다고 발 빨리 화답했다.

알리바바의 우선 협력 파트너에는 한국의 LG와 아모레퍼시픽도 포함됐다.

6일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장융(張勇)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수입박람회 부대행사로 열린 '글로벌 수입 리더십 서밋'에서 향후 5년간 알리바바가 전사적 역량을 동원, 2천억달러 어치의 해외 제품을 들여와 판매하겠다는 '대수입' 계획을 공개했다.

알리바바는 이날 '대수입' 계획에 참여할 글로벌 주요 협력 기업의 명단도 공개했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LG와 아모레퍼시픽이 명단에 들었다.
알리바바는 글로벌화가 자사의 3대 전략 중 하나라면서 2036년까지 세계 20억 소비자에게 서비스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1억명에게 취업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자제품 유통 등 사업을 벌이는 중국 업체 쑤닝도 이날 별도 행사를 열고 5∼10일 진행되는 이번 수입박람회 기간에만 150억유로(약 19조원) 어치의 구매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전날 시 주석은 향후 15년간 중국이 각각 30조달러, 10조달러 어치의 상품과 서비스를 수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한화로 총 4경5천조원에 달하는 규모다.

중국 중앙정부는 각 지방정부와 국유기업에 이번 박람회 기간 구매실적을 올리도록 독려하는 것으로 알려져, 중국의 각 기업이 앞다퉈 높은 구매성과를 올렸다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설 전망이다.

홍콩 매체들은 이번 박람회 기간 거래액이 최대 300억달러(34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