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시장 과잉투자·공급과잉 우려"
"광주 신공장 건립, 임금하락·고용불안 조성"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코나 생산라인.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현재 과포화 상태인 국내 경차 시장에서 연간 10만대의 추가 생산은 '공급과잉'을 초래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지금도 국내 자동차 생산은 수출 감소로 공급과잉 상태인데 광주형 일자리 10만대 추가 증설이 완성차와 부품사의 붕괴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다.

금속노조 현대차(102,5000 0.00%)지부는 6일 울산공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차와 광주시가 협약을 앞둔 '광주형 일자리'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현대차 노조는 "2021년 광주형 10만대 생산을 추가한다면 (경차급) 공급과잉을 초래한다"면서 "경차가 잘 안 팔리면 경쟁력이 없는 완성사와 부품사부터 구조조정과 정리해고를 거쳐 공장폐쇄의 치킨게임은 시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기존 기아차(28,550250 0.88%) 모닝과 레이, 한국GM 스파크, 쌍용차(3,59030 0.84%) 티볼리, 현대차 코나 등과 판매 나눠먹기에 불과해 국내 자동차산업에 악영향만 미칠 것이고 광주공장 스스로도 경영위기에 봉착해 경쟁력을 상실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내 경차시장은 지난해 14만대에서 올해 13만대 판매가 예상된다. 내년 1월 현대차 울산3공장에서 경형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X'(일명 레오니스) 10만대가 추가되면 과잉투자와 공급과잉이 우려된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노조에 따르면 현대차 국내공장은 2012년 191만대를 정점으로 2017년 165만대 생산해 지난 5년 사이 생산량이 25만대 감소했다. 올해도 물량부족으로 4~5만대의 '공피치(생산라인이 제품 없이 빈 벨트로 흘러가는 것)'가 발생하고 임금하락과 일거리가 부족해 고용불안이 생기고 있다는 것이다.

노조는 "현대차 글로벌 생산능력은 968만대다. 지난해 판매는 735만대 했으며 가동율 75.9%, 여유능력 233만대로 영업이익은 계속 하락하고 수출중심의 국내공장 가동율 하락과 함께 임금하락, 고용불안이 조성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일 135차 임시대의원대회에서 ‘광주형 일자리 저지투쟁’을 결의했다. 투쟁일정과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의 수위는 확대운영위에 위임하기로 했다. '광주형 일자리'가 중앙정부까지 끌어들이는 일자리 묘책처럼 왜곡된 정치적 결정으로 못박았다.

노조는 "(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투자 의향서 제출은 지자체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압력에 굴복했을 거라는 합리적 의심을 떨칠 수 없다"면서 "현대차가 정치권의 압력에 굴복해 제2의 한전부지 사태와 마찬가지로 경영위기를 자초하는 선택을 한다면 즉각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