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4,295110 -2.50%)은 올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01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8% 감소했다고 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85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하며, 역대 3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478억원으로 181.3%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하계 성수기 미주와 유럽 노선 등 장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영업이익이 줄어든 것에 대해서는 "고유가 영향으로 유류비 지출이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입금 감축에 따른 순금융비용 감소 등의 영향으로 순이익은 크게 증가했다.
연결 자회사인 에어서울은 홍콩, 오사카, 다낭 등 수익 노선 공급 확대로 매출액은 5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 늘었고 영업이익은 36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옥 매각이익 등 약 1420억원이 반영돼 별도 기준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720%에서 97%포인트 하락한 623%를 기록했다. 차입금은 4조570억원에서 3조1410억원으로 감소했다.

이 관계자는 "4분기 장기 차입금 조달로 분기 상환금액 총 3100억원을 확보해 향후 만기도래 차입금에 대한 상환과 대환이 순조롭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차입금은 10월 기준 3조2320억원이며, 연말까지 차입금 규모를 3조원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