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코리아는 6일 서울 용산전시장에서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미디어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아발론은 토요타의 간판급 풀 사이즈 세단으로, 국내에서는 2013년부터 가솔린 모델이 판매됐는데 올 뉴 아발론부터는 하이브리드만 들여오기로 했다.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는 차량 성능을 미적으로 표현한 '테크니컬 뷰티'라는 디자인 콘셉트를 바탕으로 스포티하면서도 우아한 세단의 품격과 성능을 자랑한다고 토요타코리아는 설명했다.

전면 디자인에는 풀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와 언더 그릴을 강조해 과감하면서도 세련된 아발론의 저중심 스탠스(자세)를 표현했다.

또 토요타의 혁신 TNGA 플랫폼을 통해 저중심 설계와 와이드 스탠스를 실현해 디자인과 주행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했다고 토요타코리아는 밝혔다.

이에 따라 올 뉴 아발론은 이전 모델보다 전장과 전고가 15㎜씩 확장됐다.

실내공간의 크기를 결정하는 휠베이스(앞바퀴 차축과 뒷바퀴 차축 간 거리)도 50㎜ 길어져 프리미엄 세단의 중후함을 극대화했다고 한다.

주행성능 쪽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엔진 열효율을 실현한 다이내믹 포스 엔진, 그리고 종전보다 약 20% 효율을 높인 파워컨트롤 유닛과 변속기가 결합해 218마력(ps)의 높은 총출력을 내도록 했다.

이를 통해 경쾌한 고속주행감과 동급 최고 수준인 16.6㎞/ℓ의 복합연비를 실현했다.

대시보드 패널과 바닥, 천장 등에 광범위하게 흡·차음재를 배치해 정숙성도 한층 개선했다.

안전성도 나아졌다.

동급 최다 수준인 10개의 SRS 에어백과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BSM),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을 탑재했고, 차선이탈 경고와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긴급제동 보조시스템 등 4가지 안전예방기술을 묶은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TSS)도 갖췄다.

가격은 부가가치세 포함 4천660만원이다.

토요타코리아의 다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는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대표하는 모델"이라며 "변화로 완성된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뛰어난 드라이빙 성능과 과감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직접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