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2월, 전국 9만7890가구 분양 예정…전년비 17%↑
택지지구·신도시 분양 '눈길'

경기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자료 경기도시공사)

미루고 미뤘던 분양 물량들이 연말에 쏟아질 전망이다. 정부의 9·13대책에 따른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 시행 등으로 일정이 밀린 분양이 단기간 집중됐기 때문이다.

6일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11~12월 전국에서 아파트 9만789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인 8만3620가구 보다 것 보다 17%가 증가한 수준이며, 2015년(13만 825가구) 이후 3년 만에 최대치다.

9·13대책의 후속대책으로 이달부터 분양받는 주택의 분양권은 주택으로 간주될 예정이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는 공공택지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을 현재 최대 6년에서 8년으로 늘어나고 거주의무 기간도 최대 3년에서 5년으로 강화된다. 그만큼 신중한 청약 분위기가 예상된다.

특히 분양 관계자들은 청약시장에서 전통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수도권 신도시'로 다시 통장이 쏠릴 것으로 보고 있다. 통장이 귀해진 만큼 '나홀로 단지' 보다는 검증된 지역에 청약을 할 것으로 봐서다. 연말까지 수도권 택지지구나 신도시에서 분양되는 단지 중에는 마지막 단지들도 있다. 지역 내 수요가 이미 안정화된데다 입주 후 생활 인프라도 누릴 수 있어 관심을 끌 전망이다.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에서는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가 공급된다. 남양주시는 청약조정대상지역이다. 통장 가입 기간이 24개월 이상되는 세대주만 청약이 가능하고, 5년 이내에 주택 당첨 사실도 없어야 한다. 지역 내 거주 여건도 있다. 공공분양이다보니 무주택 조건도 충족해야 한다. 까다로운 조건인만큼 투기 보다는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다산신도시 진건지구 B3블록에 짓는 ‘다산신도시 자연&자이’가 다음달 분양될 예정이다. 진건지구의 마지막 분양단지다. 단지에서 약 300m 거리에 지하철 8호선 연장선 다산역(가칭)이 2023년 완공 예정이다. GS건설(42,400850 2.05%)이 시공하며, 단지는 전용면적 74~84㎡의 878가구다.

마찬가지로 청약조정지역인 경기 하남시에서도 분양이 있다. 호반건설은 이달 현안2지구 A1블록에서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를 분양한다. 현안2지구 내 마지막 민간분양단지다. 주변에 지하철 5호선 덕풍역이 2021년 개통 예정이다. 스타필드 외에도 이마트(하남점), 홈플러스(하남점)가 가깝다. 전용면적 59㎡로만 구성된 999가구다.

비규제지역인 경기 고양시와 김포시에서도 택지지구 막바지 공급이 준비중이다. 경기도 고양시에서는 민간도시개발사업을 통한 분양이 예정됐다. GS건설은 식사2도시개발구역 A2블록에서 ‘일산자이3차’를 공급한다. 식사지구 일대에 조성되는 7000여 가구 규모의 자이 브랜드 타운의 마지막 단지가될 전망이다. 지하 2층~지상 32층의 10개동으로 구성되며 전용면적 59~100㎡의 1333가구다.

신동아건설은 경기 김포시 고촌읍 신곡6지구 3블록에서 ‘캐슬&파밀리에 시티 3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곡6지구 내 들어서는 마지막 단지다. 앞서 공급한 1,2차와 함께 총 4665가구의 대단지 브랜드타운을 형성한다. 내년 개통을 앞두고 있는 김포도시철도 고촌역과 인접해 있다. 단지는 전용면적 59~84㎡ 총 53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