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스타트업인 ‘알레그로 AI’ 로고 /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미래차 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펼치고 있다.

현대차는 이스라엘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 텔아비브’를 열고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투자한다고 6일 발표했다.

현대 크래들 텔아비브가 있는 이스라엘 사로나 지역은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이 몰려 있다.

회사 관계자는 “유망한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독일 베를린과 중국 베이징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며 빠른 시일 내 5대 거점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날 이스라엘 스타트업인 ‘알레그로 AI’에 투자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AI를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기술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2016년 설립된 알레그로 AI는 딥러닝(심화학습) 기반 기술을 연구하는 업체다. 이를 활용한 소프트웨어 개발 및 관리까지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니르 바레브 알레그로 AI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차와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 혁신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전략기술본부 아래 AI를 전담할 별도 조직인 ‘AIR 랩’도 신설했다. 이 조직은 국내 AI 분야 최고 전문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김정희 이사(45)가 맡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