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반대단체 집계…"작년 29억불서 44억불로 늘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을 비롯한 주요 무역 파트너들에 대한 '관세 폭탄'으로 미국의 기업들이 지난 9월 작년 같은 기간보다 약 50% 더 많은 수입 관세를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 경제매체인 CNBC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세 폭탄으로 미 기업들의 수입 비용이 증가한 것으로, 이는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수 있다.

CNBC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부과에 반대하는 '관세가 심장부를 해친다'(Tariffs Hurt the Heartland)'는 지난 9월 미 기업들이 지불한 수입 관세는 44억 달러(약 4조9천500억 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의 29억 달러보다 52%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 9월 소매, 장난감 제조, 농업, 기술 등 각종 산업의 수천 개 회사를 대표하는 60개 이상 협회가 '자유무역을 지지하는 미국인'(Americans for Free Trade)이라는 단체를 결성했으며, '관세가 심장부를 해친다'는 이들이 전개하는 관세반대 캠페인으로 알려졌다.

이번 관세 비용 조사는 컨설팅회사인 '트레이드 파트너십'과 함께 이뤄졌다.

44억 달러의 관세 가운데 5억4천500만 달러는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산 철강, 알루미늄에 대한 25%와 10%의 관세부과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8억 달러는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관세 폭탄으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지난 7, 8월 두 차례로 나눠 1천97개 품목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어 9월 24일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내년 1월 1일부터는 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할 계획이다.

CNBC는 정확한 기간은 밝히지 않은 채 미국의 관세 폭탄에 따른 상대국의 보복관세 대상이 된 제품의 출하(선적)도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6%, 25억 달러 줄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