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유하푸른재단 이사장(앞줄 가운데)이 지난 2일 덕산그룹 울산 본사에서 제2기 장학금 수여식을 열었다.

재단법인 유하푸른재단(이사장 이준호)이 지난 2일 덕산그룹 울산 본사에서 제2기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유하푸른재단은 지난 9월 서류전형과 면접 등을 거쳐 대학생 19명과 고등학생 10명 등 총 29명의 제2기 장학생을 선정했다. 수여식에서는 대학생 1인당 200만원, 고등학생 1인당 100만원 등 총 4800만원의 장학금을 수여했다.

유하푸른재단은 덕산그룹 이준호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인재양성 및 지역사회 기여를 목적으로 2017년 7월27일 설립됐다. 이 회장의 사재와 더불어 덕산그룹 계열사들의 추가 기부금등으로 지난해 1기 장학생 20명에게 8000만원의 장학금을 수여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선발된 장학생들은 올해 윈터스쿨을 통해 창의성 개발 특강과 프레젠테이션 교육 등을 실시했고, 현재 장학생과 덕산그룹 임원 간 멘토링 프로젝트도 진행중이다.

선발된 장학생 중 성적 우수자들에게는 졸업 후 덕산그룹 계열사에 우선취업 기회도 제공한다.
이준호 이사장은 “울산의 미래를 선도할 전문인재, 혁신인재, 애국인재 육성을 목적으로 지속적인 지원사업을 펼칠 것”이라며 “앞으로 장학사업 뿐만 아니라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한 특강과 교육지원사업, 창업지원사업 등으로 공익재단으로서의 역할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덕산그룹 이 회장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전문기업인 덕산하이메탈과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소재를 만드는 덕산네오룩스, 아연도금 전문기업인 덕산갈바텍 등 6개 회사를 경영한다. 전체 매출은 2500억원대다.

이 회사는 에너지 분야에서 세계 1, 2위를 다투는 핵심 소재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 회장은 “듀폰과 3M, 다우케미칼에 버금가는 글로벌 소재기업이 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미래 발전인자를 찾지 못하면 영광은 잠시일 뿐”이라며 “다양한 장학·교육사업과 벤처지원 육성 등을 통해 한국 제조업 성장에 기여할 첨단 연구인력을 배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