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 조사
"선진국 잠재성장률 둔화"

내년 글로벌 경제가 동반 하향세에 접어들 것이란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호황을 이어온 미국 경기는 지금이 고점이라는 지적이 늘고 있고 중국의 성장세는 빠르게 둔화하고 있어서다. 유럽 경기는 이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주요 이코노미스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인용해 올해 약 2.9%로 예상되는 미국 경제성장률이 내년 2.5% 수준으로 하락할 전망이라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중국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성장률도 올해 6.6%와 2.0%에서 내년 6.2%와 1.8%로 각각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에는 미국 경제성장률이 1.9%까지 떨어지고 유로존은 1.6%, 중국은 6.0%로 하락할 것으로 이코노미스트들은 내다봤다. 메간 그린 매뉴라이프애셋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성장이 둔화하면서 글로벌 경기가 다시 하향 동조화 현상을 나타낼 조짐”이라며 “선진국의 잠재성장률이 동시에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미국이 올해까지는 전년 성장률(2.2%) 대비 양호한 성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보호무역주의 정책과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경기가 서서히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기업들을 분석해 “관세 전쟁으로 옷걸이부터 중장비까지 수입가격이 상승했으며 미국 제조업체의 이익률이 하락 압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S&P500 기업의 3분기 주당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27.1%가량 증가했으나, 이는 상당 부분 법인세 감세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경기는 2009년 이후 최악이다. 중국의 경기 둔화는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과다한 공기업 부채 문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주변국에 타격을 주고 있다. 대만과 태국, 말레이시아 등 중국 의존도가 높은 아시아 국가는 일제히 제조업 지수가 하락하는 등 어려운 상황이다. 유로존 역시 이탈리아와 독일의 부진으로 3분기 성장률이 전분기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