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30세 미만 첫 10% 돌파
60세 이상 생계형 창업도 11.6%
만 30세 미만의 ‘청년 창업’ 비중이 작년에 사상 처음 1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악의 취업난 속에 창업으로 방향을 튼 20대가 그만큼 늘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국세청이 5일 공개한 국세통계에 따르면 작년 신규 창업자 128만3582명 중 30세 미만은 12만9584명으로 전체의 10.1%를 차지했다. 청년 창업자 비중은 2015년 9.1%, 2016년 9.6% 등으로 매년 증가세다. 이는 갈수록 악화되는 청년(15~29세) 실업률과 무관하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취업준비생 등을 포함하는 사실상 청년 실업률은 20%대에 달하고 있다. 이성훈 세종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청년 고용정책 실패가 가장 큰 원인”이라며 “창업 도전에 나서는 것이 나쁘지는 않지만 창업 성공 확률이 1~2%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청년들이 너도나도 창업에 뛰어드는 것이 바람직한 신호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60세 이상 노년층 ‘생계형 창업’도 늘고 있다. 작년 기준 14만9204명이 창업 대열에 가세해 전체의 11.6%로 집계됐다. 전년(10.5%) 대비 1.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반면 40대(30.0%), 50대(24.8%), 30대(23.4%) 등 다른 연령대 비중은 0.6~1%포인트 감소했다.
전체 창업의 절반 이상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68만5692명)에 몰린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 집중도가 53.4%로, 전년보다 오히려 0.4%포인트 높아졌다. 권역별로 보면 경기에서만 작년에 35만2114명이 새로 창업했다. 창업자가 가장 적었던 곳은 세종(1만671명)이었고, 다음으로 제주(2만2141명), 울산(2만5249명) 순이었다. 월별로는 3월 창업이 가장 많았던 반면 10월에 적었다.

술 소비는 조금씩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주류 출고량은 355만1000kL로, 전년(368만kL) 대비 3.5% 감소했다. 탁주와 희석식 소주가 2.3%, 1.5% 늘었지만 전체의 51.4%를 차지하는 맥주 출고량이 같은 기간 7.8% 줄어든 영향이 컸다.

지난해 현금영수증 발행액은 총 108조7000억원으로 전년보다 7.3% 늘었다. 발급 건수는 4.6% 감소한 47만9000건이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