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제 분야 싱크탱크인 국가경제자문회의가 5일 첫 회의를 열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은 이날 회의에서 정부의 현 경제정책 기조가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 경제가 어려운데 금방 개선되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국가경제자문회의가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포용국가’에 맞는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조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득주도성장 등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정치권 안팎의 비판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내년까지 경제적으로 어려운 고비를 잘 지나야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실현될 수 있다”고 했다.
김 의장도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유지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한국 경제는 1997년 외환위기 이후 20여년간 경제성장률이 매년 평균 0.2%포인트씩 떨어지는 장기 저성장을 겪고 있다”며 “이런 추세를 하루 만에 바꾸긴 어렵다”고 했다. 최근 나빠진 경제 상황이 과거부터 이어져 온 것을 강조한 셈이다. 그는 또 “소득주도성장을 일관성 있게 추진하되 현장에서의 부작용을 어떻게 해소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소득주도성장뿐만 아니라 공정경제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기술집약형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이 많이 나오기 위해선 공정경제의 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가경제자문회의는 6개 분과위원회로 나뉜다. 거시경제 및 금융분과위원회, 조세재정분과위원회, 산업통상분과위원회, 중소벤처분과위원회, 노동사회복지분과위원회, 균형발전 및 부동산 분과위원회 등 6개 분과위원회가 매달 각각 한 차례 이상 회의를 열 예정이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