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브(DAIB, 대표 안토니오 김)는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다이오스'(DAIOS) 프로젝트를 첫 공개하고 개발 중인 플랫폼의 내용과 방향성에 대해 밝혔다.

'다이오스'는 진정한 의미의 '탈중앙화'를 기치로 내 건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다이오스'는 현재 3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일컫는 프로젝트들이 지닌 '중앙화'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탈중앙화'라는 블록체인의 본질적인 가치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비트코인 이후 이더리움, 이오스 등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들의 문제점은 네트워크 활성화 이후 채굴 파워, 지분 등을 보유한 소수의 구성원들에게 부가 집중된다는 점이다. 부의 편중은 블록체인의 속도와 확장성을 해결하고자 하는 3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나는 문제점이다.

이 같은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젊고 유능한 개발자들이 뜻을 모았다. '다이오스'는 국내외 개발자들이 주축이 되어 시작된 프로젝트다. 대규모 엔터프라이즈 프로젝트를 비롯해 고난이도의 인공지능 애플리케이션 개발, 국내 보안업계 유명 솔루션 개발 등 다방면의 경험을 갖춘 개발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다이오스'는 새로운 합의 알고리즘인 PoC(Proof of Contribution)를 통해 블록체인 상에서 일어나는 부의 편중과 경제 시스템의 중앙화를 해결하고자 한다. PoC의 가장 큰 특징은 합의 엔진에 인공지능(AI)이 탑재됐다는 점이다.

'다이오스'는 AI가 적용된 합의 엔진을 통해 블록체인 상에서 이뤄지는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고자 한다.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들은 백서에서 정해 놓은 채굴량의 변화와 블록 생성에 따른 정해진 보상을 지급하는 반면, '다이오스'는 AI가 학습을 통해 블록의 결정권과 부의 분배를 결정하게 된다.

다이브의 황병대 CTO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내에서 노동하고 기여한 내역은 다양하게 발생이 가능하며 그 양에 대한 부분은 단순히 지분이 많거나 컴퓨팅 파워를 많이 가졌다고 해서 결정할 수 있는 요소가 아니다"라며 "'다이오스'는 AI를 통해 네트워크 내 활동 내역을 수집 학습하고, 도출된 모델을 통해 블록의 결정권과 부의 분배를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다이오스'는 기본적으로 AI를 활용한 다양한 분산 학습(Destribute Learning) 기술을 플랫폼 참여자들에게 제공한다. 이를 통해 각 참여자는 필요한 데이터를 활용한 AI 분산 앱(Dapp) 개발이 가능하다. 현재 AI 개발을 위해서는 높은 컴퓨팅 파워와 비용, 그리고 의미 있는 데이터가 필요하지만 '다이오스' 상에서는 그렇지 않다.

'다이오스' 플랫폼에서 참여자는 '다이오스 코인'을 구매해 다른 노드들로부터 컴퓨트, 데이터, 저장소 등의 다이오스 네트워크의 힘을 제공받을 수 있다. 반대로 자신의 의미있는 데이터를 '다이오스 코인' 형태로 제공할 수 있다. 참여자는 GPU를 제공해 학습을 지원할 수도 있고, CPU 자원만 제공할 수도 있다.

황병대 CTO는 "'다이오스' 참여자는 일반적인 분산 앱(Dapp) 뿐만 아니라 사람이 판단하기 힘든 영역까지 연구할 수 있는 AI 기능이 적용된 Dapp 개발이 가능하다"라며 "'다이오스'는 AI를 통해 기존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가 보여준 신뢰할 수 있는 분산 서비스의 기능을 한 단계 확장시킬 근본적인 방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이오스'는 참여자들이 AI가 접목된 Dapp 개발을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도 내놓았다. 그 가운데 하나가 '포세이돈' 프로그램이다. '포세이돈'은 '다이오스' 참여자가 손쉽게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돕는 IDE(Integrated Development Environment) 프로그램이다.

'포세이돈' 사용자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손쉽게 Dapp을 개발, 디버깅, 컴파일, 배포, 운영할 수 있다. '포세이돈'은 AI 개발을 지원하는 복잡한 Dapp 개발의 문턱을 낮춰 일반인들도 다양한 기능의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돕는다.

다이브의 안토니오 김 CEO는 "인공지능(AI)은 생산의 수단을 바꾸는 핵심적인 근본 기술이며 현재 이 시간에도 기존의 수많은 정보화 시스템이 인공지능 기반으로 대체되고 있다"며 "블록체인 역시 앞으로 예상되는 미래의 생태계를 수용할 수 있어야 하며 '다이오스'가 그러한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조하는 혁신적인 프로젝트가 되길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