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암호화폐) 보유자들이 스스로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어 보유 지분에 따라 중요 결정을 내리는 ‘참여형 암호화폐 거래소’를 표방한 스테이블(STABLE) 프로젝트가 선보인다.

이러한 형태를 택하면 시장 상황에 따라 자산 추가 발행이나 소각 등을 통제해 스스로 자산 가치를 보호하는 장점이 있다고 스테이블 측은 소개했다. 아울러 일반 금융상품의 소비자 혜택을 암호화폐 거래·보유에도 적용해 사용자의 실질적 이익을 높이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5일 스테이블 프로젝트에 따르면 임준영 이사는 “지금까지 시장 참여자들은 지분증명(PoS) 방식 암호화폐를 보유할 때 이자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잘 알지 못했다. 또한 PoS 방식 암호화폐를 보유해도 이자를 받기 위해 서버를 구축·운영해야 해 일반 투자자에게는 진입장벽이 됐다”며 “스테이블 프로젝트는 이를 거래소가 대신 수행하고 진입장벽을 낮춰 사용자는 암호화폐 보유만 해도 이자를 자동으로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시장 참여자의 권리를 돌려주는 선순환 구조로 이익을 공유하는 새로운 금융형 참여 거래소를 만들겠다는 청사진이다.

이를 위해 △모든 보유자에 대한 거래소 정보의 평등한 공시 △PoS 이자 소득의 자동분배 △에어드롭이 이뤄지는 암호화폐 실소유자에 대한 해당 암호화폐의 완벽 지급 체제를 갖추기로 했다. 임 이사는 “블록체인 산업이 발전하려면 거래소, 암호화폐 거래자, 블록체인 스타트업의 상생구조를 갖춰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귀띔했다.
특히 PoS 및 마스터노드 방식의 암호화폐들을 전문적으로 다뤄 사용자 친화적 환경을 조성한다. 여기에 필요한 서버는 거래소 측에서 제공하며 거래소가 소규모 수량을 모아 마스터노드를 구축, 사용자 부담은 줄이고 혜택을 부여한다는 복안이다.

새로 발행되는 암호화폐 가치가 급락해 다수 보유자들이 손해를 입는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한 ‘그루핑(Grouping)’도 도입한다. 암호화폐 보유자 전원이 함께 참여해 의사결정 내리는 방식으로 리스크 최소화에 초점을 맞췄다. 임 이사는 “스테이블은 사용자 권리 회복을 장려하는 생태계를 ‘PoR(Promotion of Rights) 이코노미’로 정의하고 투자자·사용자 모두 올바른 투자시장에 참여할 수 있게끔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각종 스테이블 코인(변동성이 적은 암호화폐)을 거래소에서 사고팔 수 있게 하되 달러·유로화에 연동된 코인 등을 곧바로 교환할 수 있게 해 고객 선택권을 보장하고, 기존 금융산업에서 사용되는 기법 역시 투명하게 소비자 서비스에 적용해나갈 계획이다.

현재 베타 서비스를 준비 중인 스테이블은 내년 정식 출범을 목표로 잡았다. 거래소 자체 자산인 스테이블 에셋(STABLE Asset)의 암호화폐 공개(ICO)는 ICO 금지국을 제외한 나라 국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