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성장률 저하, 소득주도성장 결과로 단정 맞지 않아"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문재인정부의 핵심 경제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 정책 효과와 관련해 "기대만큼 속도가 안 나는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 "소득주도성장은 속도를 내 왔으나 이제 본격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라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여러 정책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으나, 정책 상호 간 연계성이나 상승효과 등에 대한 점검이 좀 더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인해 우리 경제의 성장률 저하가 초래됐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지금의 거시경제 지표는 그동안의 경제구조, 경제여건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나온 것"이라며 "특정 정책의 결과로 단정해서 말하는 것은 썩 맞는 이야기 같지 않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어 확장적 재정 정책과 관련, 여러 경제여건을 볼 때 재정이 적극 역할을 하는 게 타당하다"며 "사회·경제 문제 해결을 위한 확장적 재정정책은 '투자'의 성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 장거리 경주를 하는 데 스피드도 중요하지만 체질 강화, 구조적 문제해결이 중요하다"며 "양극화와 소득분배 문제 개선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하다는 게 최근 컨센서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