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3개 모델, 베스트셀링 10위권 진입

10월 수입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가 6천300여 대를 판매하며 다시 판매 1위로 올라섰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가 작년 동월(1만6천833대)보다 23.6% 증가한 2만813대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9월(1만7천222대)보다는 20.9% 증가한 수치다.

또 1∼10월 누적 등록대수도 작년 같은 기간(19만394대)보다 14.4% 증가한 21만7천868대로 집계됐다.

브랜드별 등록대수를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6천371대를 팔아 1위에 복귀했다.

8월까지 1위를 지켰던 벤츠는 9월에는 1천943대를 판매하며 4위로 주저앉았으나 10월에는 1위를 탈환했다.

메르세데스-벤츠 관계자는 "몇달 간 재고 부족으로 판매가 부진했으나 신차 등이 충분히 공급되면서 판매량이 예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엔진 결함에 따른 주행 중 화재 위험으로 리콜을 시행 중인 BMW는 전달에 이어 이달에도 2천 대(2천131대) 수준의 판매량으로 2위에 올랐다.

이어 렉서스 1천980대, 도요타 1천341대, 폭스바겐 1천302대, 미니 1천183대, 포드 1천16대, 혼다 880대, 크라이슬러 690대, 볼보 687대 순이었다.
10월의 베스트셀링 모델 1위는 잠시 주춤하는 듯했던 벤츠 E300(2천668대)이 다시 차지했다.

벤츠는 이 외에도 3개 모델을 베스트셀링 10위 안에 진입시켰다.

2위는 6년 만에 완전변경돼 새로 출시된 렉서스의 ES300h(1천633대)가 꿰찼고, 벤츠 E300 4매틱(1천348대), 폭스바겐 파사트 2.0 TSI(1천302대), 포드 익스플로러 2.3(507대)이 그 뒤를 이었다.

6∼10위는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466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444대), 벤츠 GLC 350 e 4매틱(415대), BMW 520(398대), 벤츠 E220d 카브리올레(368대)였다.

현재 판매되는 BMW 520은 리콜 대상이 아닌 신형 모델이지만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계속되면서 여진을 겪고 있는 모양새다.

배기량별로는 2천㏄ 미만이 여전히 가장 많은 64.2%(1만3천364대)를 차지했고, 2천∼3천㏄ 미만이 그다음으로 많은 30.9%(6천431대)였다.

연료별로는 가솔린이 58.6%(1만2천197대)로 강세를 보인 반면 디젤은 22.8%(4천740대)에 그쳤다.

하이브리드도 18.6%(3천865대)나 차지했고, 전기차는 11대(0.1%) 팔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