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컴백

워너원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비주얼로 돌아온다.

워너원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지난 10월 31일부터 순차적으로 첫 번째 정규앨범 ‘1¹¹=1 (POWER OF DESTINY)’의 11명의 비주얼이 모두 베일을 벗었다.

각 멤버들은 별빛이 쏟아지는 붉은 톤 혹은 푸른 톤의 우주, 줄의 시작과 끝이 하나로 모아진 카세트 테이프 등을 배경으로 각자의 매력이 돋보이는 포즈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비주얼을 뽐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3일 공개한 티저에는 김재환과 강다니엘의 새로운 비주얼이 베일을 벗었다. 김재환은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표정을 선보이는가 하면, 강다니엘은 우수에 찬 눈빛으로 먼 곳을 응시하고 있어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로써 워너원은 앞서 공개된 9명에 이어 강다니엘, 김재환까지 모든 개인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전 멤버의 비주얼을 완성했다. 특히 이번 개인 티저는 멤버들의 새로운 비주얼은 물론, 각각의 내레이션이 포함되어 있어 단순한 이미지를 넘어 감미로운 목소리까지 선사해 역대급 콘셉트로 돌아올 워너원의 화려한 귀환을 예고했다.

오는 19일 발매되는 ‘1¹¹=1(POWER OF DESTINY)’은 하나로써 함께하던 너와 내가 서로를 그리워하게 되어버린 운명(Destiny), 하지만 그 운명에 맞서 싸우며 다시 만나 하나가 되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지(POWER)를 담아낸 워너원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이다.

‘1÷x=1’ ‘0+1=1’ ‘1-1=0’ ‘1X1=1’ 등 그 동안 연산(戀算) 시리즈를 선보였던 워너원은 이번 컴백을 통해서는 주어진 운명을 개척해내고자 하는 워너원의 의지를 ‘1¹¹=1’라는 수식으로 형상화하였으며, 한층 더 성장한 음악성을 모두에게 각인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워너원은 지난 6월 대망의 월드 투어 ‘ONE : THE WORLD’를 개최해 3개월 동안 세계 14개 도시에서 팬들을 만나 전 세계를 워너원의 ‘골든 에이지’로 물들였으며 꾸준히 이번 새 앨범 준비에도 박차를 가해 오는 19일 컴백을 확정지었다.

한편, 워너원의 첫 번째 정규 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은 오는 19일 발매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