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공공주택지구 해제 요청
경기도 구리시가 갈매역세권 개발 사업을 재추진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가 공공주택지구로 개발하기로 한 곳이다. 구리시가 자체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나섬에 따라 공공주택지구 개발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4일 구리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일 ‘갈매역세권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민·관 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 시는 지역 주민, 시의회와 손을 잡고 국토부가 이 일대에 지정·고시한 공공주택지구 해제 요청 등의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지정 해제를 위해 국토부,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면담하고 각종 결의문 채택·이행에 협력하기로 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중앙정부 주도의 일방적인 개발은 많은 문제점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지방자치단체와 주민 의견 수렴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공공주택지구 개발 자체를 반대하는 지자체는 많았지만 자체 개발을 이유로 지구 해제를 요청한 것은 구리시가 처음이다.
구리시는 2014년부터 갈매역 주변 92만5000㎡를 상업·유통·업무지구 등으로 조성하는 역세권 개발사업을 추진해왔다. 이후 보궐선거로 시장이 바뀐 뒤 지난해 9월 역세권 개발사업이 돌연 중단됐다. 이때 국토부와 LH는 이 일대 80만㎡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했다. 하춘성 주민대책위원장은 “인근에 1만 가구 규모 갈매 택지지구와 2만5000가구 규모의 남양주 별내신도시가 있다”며 “자족기능을 갖추기 위해 상업·유통·업무시설을 건설해야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구리시 등의 주장이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다. 국토부는 지자체와 주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밀어붙이는 추세다. 지난달 30일에는 경기·인천의 신규 공공주택지구 6곳과 인근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