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여행기 공모전 당선작

여행기 공모전 1등상

동물들의 에덴동산
탄자니아 세렝게티

아프리카 여행은 설렘보다는 긴장이 앞서는 여행길입니다. “아프리카에선 아침에 눈을 떴을 때 행복하지 않았던 날이 없었다”는 헤밍웨이의 말을 생각하면 설레고, 확인할 수 없는 인터넷 정보를 보면 ‘긴장’되는 여행길입니다. 동아프리카 7개국을 돌아보는 여행길. 아프리카 여행의 백미라는 탄자니아의 세렝게티 3박4일 투어길에 나섰습니다. 마사이어로 ‘큰 웅덩이’라는 뜻의 응고롱고로 지역과 마사이마을을 잠시 둘러보고 비포장길을 2시간여 달리면 세렝게티 입구입니다. 응고롱고로는 사람의 땅, 세렝게티는 동물들의 땅입니다. 세렝게티는 삼사백만 년 전 화산 폭발로 인해 만들어진 평원이지만 돌이 많아 나무가 깊이 뿌리를 내릴 수 없는 땅이랍니다. 자연스레 사바나 초원이 형성돼 동물의 땅이 됐습니다.

1000㎞나 되는 광대한 세렝게티 투어

‘넓은 평원’이란 뜻처럼 세렝게티는 끝이 보이지 않는 평원입니다. 지평선의 감각이 무색할 지경입니다. 텔레비전 장면처럼 엄청나게 많은 동물이 몰려다니는 광경은 보기 어렵습니다. 경상북도 면적만 한 평원에 300여만 마리가 제각기 살아가는 곳입니다. 동물을 쉽게 만난다면 이상하지요. 동물원이 아니니 만나고 싶은 동물을 찾아다녀야 하는 것이 사파리투어입니다. 세렝게티 1박 야영이 가능한 24시간 투어는 입장료만 100달러가 넘는 고비용 투어입니다. 사파리차, 레인저, 도우미, 요리사를 동반해야 합니다. 평원 한복판에서의 캠핑도 새롭습니다. 밤하늘의 별 구경보다는 뜨거운 물로 샤워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입맛에 맞는 식사를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깊은 밤 동물들 울음소리에 놀라지 않고 잠잘 수 있어 감사한 캠핑입니다. 한밤에 텐트를 걷고 나가니 토끼만 한 동물이 후다닥 지나갑니다. 휴우… 처음 듣는 동물 울음소리를 들으며 낯선 동물들의 땅에서 뒤척뒤척하며 밤을 새우는 캠핑입니다.

세렝게티에서 가장 많이 만나는 얼룩말은 시속 60㎞로 달리며 눈이 밝아 적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해발 2300m가 넘는 응고롱고로 캠핑장은 고지대라서 6월인데도 춥습니다. 텐트를 툭툭 건드리는 동물로 인한 긴장감과 동물들의 풀 뜯는 소리가 어우러지는 곳입니다. 세상과 연결되던 인터넷도 안 되고 텔레비전도 없는 상황이니 고요함뿐입니다. 침묵강산에 누워 있으니 그리운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젠 서서히 사라져가는 옛 동료들도 떠오르고 이젠 만날 길 없는 이들도 다가옵니다. 항상 곁에 있는 사람도 그리움이 됩니다. 윤동주 시인의 말대로 그리운 것들은 아스라이 먼 곳에 있습니다.

드넓은 평원 세렝게티 사파리 투어 3박4일 길은 1000㎞ 정도 됩니다. 세렝게티 투어는 평원과 동물을 찾아다니는 즐거움이 있고, 응고롱고로 투어는 동물을 많이 만나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시속120㎞로 달리는 표범

응고롱고로는 해발 2400m의 산 600m 아래에 형성된 칼데라입니다. 동서 길이 35㎞, 남북 길이 17㎞나 되는 큰 분지입니다. 서울 면적의 반 정도라니 무척 큰 분지입니다. 이곳에 사는 동물들은 이곳에서 태어나 이곳에서 살다가 이곳에서 죽습니다. 동물들에겐 우리의 지구 같은 곳입니다. 자연이 만든 커다란 동물원입니다. 세렝게티와는 다른 또 하나의 동물왕국입니다. 칼데라 분지의 특성상 큰 나무가 자라지 않아 기린은 이곳에 살지 않는답니다. 임팔라도 살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 분지에 태어난 것이 흙수저 물고 태어난 것인지 금수저 물고 태어난 것인지 모르지만, 사파리 레인저 학교 3년 과정을 마치고 레인저 활동을 한다는 두 남매의 아버지인 빈센트(29) 왈, 사자는 이곳이 파라다이스랍니다.

멋쟁이 기린 인기 높은 사자, 재빠른 치타

세렝게티 투어를 하는 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사자

세렝게티의 빅 5는 사자, 코끼리, 버펄로, 코뿔소, 표범입니다. 이 빅 5를 모두 만나면 행운의 투어길입니다. 코뿔소는 코뿔이 약효가 좋다는 소문으로 밀렵이 심해 이젠 멸종위기의 동물입니다만 응고롱고로 투어길에서 망원경으로나마 희미하게 만났습니다. 빅 5는 덩치 큰 순서가 아니라 사나운 순서랍니다. 기린은 덩치가 커도 여기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사자는 자주 만날 수 있고, 코끼리는 가끔 만날 수 있고, 버펄로는 응고롱고로에서 쉽게 만날 수 있고, 표범은 만나도 보기가 어렵습니다. 그러고 보니 운이 좋아 빅 5를 모두 만난 투어길입니다. 저는 뷰티 5를 꼽아봤습니다. 멋쟁이 미시같이 쭈욱 빠진 기린, 건강미 넘치는 새색시 같은 얼룩말, 생기발랄한 여대생 같은 임팔라, 눈망울이 또랑또랑한 초등학생 같은 톰슨가젤, 시골 아줌마처럼 꾸밈없는 누. 예쁜 초식동물 순입니다.

세렝게티 투어객에게 최고 인기 동물은 사자입니다. 겉모습도 멋지고, 용맹하니 그렇겠지요. 사자는 자주 만날 수 있습니다. 잠자는 사자, 노는 사자, 식사하는 사자, 실권한 사자, 사랑에 빠진 사자, 여러 사자가 있습니다. 1주일간의 허니문을 즐기는 사자 커플은 투어의 재미를 배가했습니다. 암컷 보호를 위해 우리 투어 차를 들이받는 수사자는 예상 밖의 만남이었습니다. 세렝게티에는 300여 마리의 사자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10~15마리 정도가 수사자 중심으로 한 집단이 돼 살아간답니다. 수사자의 집권기간은 2~3년 정도인데 요즘엔 개체 수 증가로 경쟁이 심해져 1~2년으로 줄었답니다. 수사자의 수난시대입니다. 세렝게티의 개체 조절자 들개가 줄어든 탓이랍니다. 들개는 영역 보존의식이 강해서 자신의 영역을 침입하는 존재는 사정없이 물어 죽인답니다. 떼로 덤비는 들개는 사자도 감당하기 힘든가 봅니다.

상대보다 빨리 달려야 살 수 있는 이 평원에서 최고 빠른 동물은 시속 120㎞의 치타랍니다. 다음으로 사자, 누, 가젤이 80㎞, 얼룩말이 60㎞ 정도의 속도랍니다. 이 속도로는 잠깐만 질주할 수 있다 하니 사냥기술이 뛰어나도 배불리 먹고 살아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자연의 동물원서 공생하는 삶 배우다

세렝게티에서 가장 많이 만나는 동물이 누(wildebeest)와 얼룩말입니다. 누떼 속에는 얼룩말이 있습니다. 누는 시력이 좋지 않아 적을 쉽게 발견하지 못하지만 수십㎞ 밖의 물 냄새와 새, 풀 냄새를 맡을 수 있고, 얼룩말은 눈이 밝아 적을 금방 발견할 수 있다니 서로 공생하는 삶입니다. 누떼들은 짧은 풀, 얼룩말은 억센 풀, 가젤은 새싹을 먹으며 살아간답니다. 약자들은 이렇게 돕고 배려하며 살아야 삶이 좋아집니다.

겉은 순박해보여도 맹수같은 하마

사파리 레인저 빈센트가 세렝게티에서 꼽은 베스트 3는 사자, 코끼리, 표범입니다. 사냥에서는 사자, 표범, 왓독(멧돼지류), 예쁜 것으로는 기린, 얼룩말, 가젤을 꼽았습니다. 한·중·일 세 나라의 이미지와 같은 동물이 무엇이냐고 짓궂은 질문을 하니 한국인은 기린, 중국인은 누, 일본인은 하이에나라고 답합니다. 빈센트의 센스만점 답변이 투어길을 즐겁게 합니다.

세렝게티 게이트 사무실 창문에는 ‘더 라스트 에덴(The Last Eden)’이라고 적어 놓았습니다. 아담과 이브가 살던 에덴동산도 마냥 행복하고 아름다운 곳만이 아니었겠지요. 바로 세렝게티처럼 경쟁하지만, 배려하고, 제몫의 분수를 지키면서 살아가는 땅이 에덴이었겠지요.

우리 시대 에덴동산에서의 3박4일. 쉽지 않은 투어길이었지만 낯선 땅에서의 어려움이 소중한 추억이 되어 도시에서의 삶에 활력을 줍니다.

김양옥 woosann@hanmail.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