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담양·충남 홍성 등
새 아파트 희소성 높아
갈아타기 수요에 기대

전남 담양군 담양읍에 조성되는 ‘담양첨단문화복합단지’와 ‘양우내안애 퍼스트힐’ 조감도. 양우건설 제공

군(郡) 단위의 소도시에 아파트 공급이 잇따를 전망이다. 새 아파트 공급이 많지 않았던 지역이다. 전남 담양화순, 충남 홍성 등에서 아파트들이 공급된다.

인구가 5만 명도 안 되는 전남 담양군에서 오랜만에 아파트가 분양된다. 담양군에는 그동안 임대주택이나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정도만 공급됐다. 그나마도 나홀로 아파트나 100~200가구 규모에 불과했다. 하지만 담양군이 담양읍 가산리 일대에 도시개발사업으로 127만7173㎡ 규모의 ‘담양첨단문화복합단지’를 조성하면서 제법 큰 규모의 새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양우건설(주)은 담양첨단문화복합단지 A1, A2블록에 지을 ‘담양첨단문화복합단지 양우내안애 퍼스트힐’을 이달 분양한다. 지하 1층~지상 12층 전용면적 59~95㎡의 680가구(임대 포함)다. 담양군 내에서는 최대 단지가 될 전망이다. 이 때문에 담양의 수요뿐만 아니라 차량으로 20분대 거리인 광주시 수요도 기대하고 있다.
전남 화순군 화순읍 일대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힐스테이트 화순’을 분양한다. 화순에서는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가 처음으로 들어선다. 전용면적 84~179㎡, 총 604가구로 구성된다. 화순군 인구는 6만 명이 조금 넘는 수준이다. 군내 기존 아파트는 21개 단지, 1만233가구에 달하지만 20년 이상 지난 노후 아파트가 전체의 85%가량을 차지한다. 그만큼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있는 곳이라는 평가다.

모아건설은 충남 홍성군 홍북읍 내포신도시 RH4블록에 ‘내포신도시2차 모아엘가’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60~85㎡ 이하, 85㎡ 초과 1657가구의 대단지로 구성된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아파트 분양시장이 한동안 서울과 수도권, 광역시로만 쏠리다 보니 건설사들도 이들 지역에서 대단지와 브랜드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했다”며 “건설경기가 침체되면서 건설사들이 중소도시로 눈을 돌리면서 소외됐던 지역에서 오랜만에 새 아파트가 분양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소도시 분양성적은 청약경쟁률보다 계약률로 판가름난다”며 “현지에 직접 가서 분양 추이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