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전기차 모델 힘입어 약진
‘부분변경’ 효과 보는 투싼
세단 중심 판매전략 전환 성공
연말께 펠리세이드 출격

현대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 사진=허문찬 기자sweat@hankyung.com

현대자동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레저 열풍과 SUV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소비자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서다. 잇달아 출시한 신차는 흥행몰이 하고 있어 세단에서 SUV로 ‘체질’을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전년 동월보다 25.0% 증가한 6만6288대를 팔았다. 특히 이 기간에 레저용 차량(RV)의 인기가 치솟았다. RV는 74.0% 뛴 2만173대 팔려나갔다. 8581대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로 보면 소형 SUV 코나와 준중형 투싼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코나는 지난달 5375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판매량으로는 올 들어 최대치로 높은 경쟁력을 보여줬다. 순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도 2473대 팔려 힘을 보탰다.

투싼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4865대 팔려 올해 1~10월 중 최대 실적을 냈다. 한 차례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한 덕분에 준중형 SUV 시장에서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강력한 경쟁자인 기아차 스포티지(3248대)를 큰 차이로 따돌렸다.

여기에 신형 싼타페는 견조한 판매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이 차는 지난달 9781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누적 판매량이 이미 8만9558대에 달한다.

현대차가 ‘국민차’로 불린 아반떼와 쏘나타 등 세단 중심 판매 전략에서 벗어나 SUV 시장 장약력을 키우는 데 집중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실제 중형 세단 쏘나타는 올 1~10월 5만5321대 팔렸다. 전년 동기(6만8925대) 대비 19.7% 뒷걸음질 쳤다.

한 현대차 대리점 관계자는 “구매 상담을 위해 찾아오는 고객 10명 중 7명은 SUV를 본다”며 “저금리 할부 상품 등 여러 혜택을 마련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시차도 인기가 좋은 투싼을 위주로 배치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연말께 새로운 대형 SUV를 출시한다. 차 이름은 ‘펠리세이드’가 될 전망이다. 2015년 베라크루즈를 단종시킨 뒤 3년 만에 대형 SUV 시장에 발을 들여놓는다. 코나(소형) 투싼(준중형) 싼타페(중형) 펠리세이드(대형)으로 이어지는 SUV 풀 라인업을 구축하기로 했다.

펠리세이드는 지난 6월 부산국제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의 디자인을 이어받는다.

현대자동차가 판매 중인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 /

현대자동차가 지난 6월 부산국제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