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은 지난 1일 KT와 KT 광화문사옥에서 ‘인공지능(AI) 아파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발표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8월 분양한 ‘남양주 다산해모로’를 비롯해 앞으로 시공 및 분양 예정인 아파트 약 2000가구를 대상으로 KT의 AI아파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입주민은 조명, 난방, 엘리베이터 등 홈네트워크 제어를 비롯해 일정관리나 생활, 교통, 쇼핑, 금융 등 다양한 정보를 KT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기가지니’를 통해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IoT(사물인터넷) 가전제품, 자동차 등과도 연동할 수 있다.
앞으로 한진중공업은 해모로 만의 자체 홈네트워크를 구축, 통합한 ‘해모로 스마트 홈’을 운영할 방침이다. 입주민의 건강에 주안점을 둬 ‘건강을 지켜주는 아파트’ 개념의 스마트홈 시스템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문선동 한진중공업 건축·주택사업 본부장은 “앞으로 입주민의 편의를 위한 첨단기술 도입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