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삼성전자가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지켰지만 뒤따르는 중국의 공세가 만만치 않다.

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스마트폰 7천230만대를 출하하며 20.1%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전 분기에 이어 점유율 1위를 지켰지만, 안심할 수 없는 처지다. 작년에 비해 중국 화웨이가 32.5%, 샤오미가 19.1% 성장한 것. 애플도 0.4%로 소폭이지만 출하량을 늘린 가운데 삼성전자만 출하량이 13.3% 줄었다.

SA는 "삼성전자가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업체 공세에 밀려 대규모 시장인 중국과 인도에서 고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너무 늦기 전에 중국과 인도에서 점유율을 늘려야 한다는 조언이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3.1%의 점유율로 샤오미(29.8%)에 밀려 2위였다. 2위 화웨이는 391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시하며 14.4%의 점유율로 전 분기에 이어 애플을 제쳤다.

애플 출하량은 4690만대로, 점유율은 13.0%였다. 4∼5위는 역시 중국 업체인 샤오미(9.2%), 오포(8.7%)였다.

SA는 "화웨이는 북미 시장에 진출하지 못하고 있지만 아시아, 유럽을 비롯한 다른 지역에서 인기가 높다"며 "애플 신제품인 아이폰XS 시리즈·아이폰XR 수요도 건재하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1위 수성을 위해 최근 중저가폰 전략을 수정했다.플래그십보다 먼저 혁신 기술을 넣은 갤럭시A7, 갤럭시A9 등 중저가폰을 신흥 시장 위주로 선보이고 있다. 내년에는 폴더블폰으로 새 수요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