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싱가포르 등 세계 40여개 지사에서 동맹파업
"투명성 위해 직원도 이사회에 참여해야"
전 세계 구글 직원들이 세계 곳곳에서 동맹파업에 나섰다. 임원들의 직장내 성추행과 이를 비호한 회사에 대한 항의의 의미다.

1일(현지시간)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를 비롯해 뉴욕, 런던, 싱가포르, 베를린, 취리히, 도쿄 등 전 세계 40여 개 지사에서 파업이 진행됐다.

/연합뉴스

파업 참가자들은 각 지사 시간대별로 오전 11시10분 회사 로비나 정문 앞으로 걸어 나와 '모든 직장 구성원을 위해 평등하게 작동하지 않는 작업장 문화'를 성토했다. 마운틴뷰 본사 파업 참가자들은 구글의 모토인 '악해지지 말라(Don't be evil)', '성폭행 문화를 끝내자', ' 모두를 위한 평등' 등이 쓰인 피켓을 들었다.

파업 주최 측은 직장 성추행 사건을 조사하면서 훨씬 더 강력한 투명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성추행·성차별 사건을 처리하면서 근로자들에게 '강요된 합의'를 요구하는 관행을 끊기 위해 이사회에 근로자 대표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파업은 구글이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로 불리는 앤디 루빈의 성추행 사실을 은폐하고 거액의 퇴직 보상금까지 챙겨줬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 이후 조직됐다. NYT는 글이 루빈에게 4년간 9000만달러(약 1000억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보도했으며, 회사 측도 이를 부인하지 못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년간 성추행을 저지른 48명을 해고했고 그중 관리자 직급이 상당수였다.거액 보상금을 챙겨준 사실은 없다"고 강변했다. 하지만 직원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자 "초기 조사에 문제가 있었다"며 한 발 물러서는 태도를 취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