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전시 주행거리 231㎞ 확보

한국닛산이 1일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서 '신형 리프'를 국내 최초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신형 리프는 2세대 완전변경 차종으로 V-모션 그릴, LED 부메랑 헤드램프 등 닛산의 시그니처 요소는 유지하되 넓은 전폭과 낮은 전고의 비율, 푸른 빛의 3D '아이스 큐브' 그릴로 역동적이면서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했다. 실내는 고품격 무광 크롬 소재와 가죽 마감의 D컷 스티어링 휠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전 좌석 열선 시트 적용과 넉넉한 실내 공간, 435ℓ의 넓은 트렁크 공간으로 탑승자를 배려한 편안함과 실용성까지 확보했다.

신형은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의 핵심 요소인 인텔리전트 파워, 인텔리전트 드라이빙, 인텔리전트 인티그레이션 등을 집약했다. 우선 성능은 새롭게 적용된 e-파워트레인을 통해 더욱 강화됐다. 40㎾h 고용량 배터리, 신형 인버터 및 고출력 전기 모터를 바탕으로 에너지 효율과 주행 성능을 향상시켰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231㎞이며, 최고출력은 기존보다 38% 개선된 150마력(110㎾), 최대토크는 26% 증가한 32.6㎏·m에 달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시간은 7.9초이다.

인텔리전트 드라이빙 기술은 e-페달과 주행 안전기술들로 이뤄진다. e-페달(e-Pedal)은 페달 하나로 가속부터 감속, 제동까지 가능하다. 운전 피로도를 최소화함과 동시에 회생 제동 시스템 역할을 극대화시켜 운전자 취향 및 상황에 맞는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또 자동차 주변 이미지를 360°로 보여주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 앞 차와의 거리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속도를 조정하는 차간거리 제어시스템, 코너 주행 시 각 휠에 실리는 브레이크 압력을 조절하는 트레이스 컨트롤 시스템 등을 제공한다.
리프는 전기차와 주택, 건물과 전력망 간에 동력을 공유하는 기능을 통해 운전자, 자동차와 커뮤니티를 연결시킨다. 이러한 접근은 궁극적으로 원거리 자동차 조작, 교통 체증 완화, 효율적인 카셰어링 및 에너지 관리의 효율성 증대 등을 가능하게 한다.

리프의 판매가격은 5,000만원대 미만이며, 내년 1분기 내 출시 예정이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신형 리프는 단순한 전기차가 아닌 우리의 미래 기술적 방향성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가 총집약된 차"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우수한 상품성으로 국내 전기차 시장에도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회사는 4일까지 대구 국제 미래차 엑스포 기간 동안 전시장을 통해 사전 계약하는 소비자에게 무상점검 및 필수 소모성 부품을 교환해주는 FMS(Free Maintenance Service) 프로그램 3년 연장 쿠폰과 40만원 상당의 1년치 전기차 충전비를 증정한다.

대구=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시승]정통 네오클래식 스포츠카, AMG GT S
▶ 렉서스, LA에서 LX 인스피레이션 선봬
▶ 구글 웨이모, 완전 무인차 시대에 한발 성큼
▶ 현대차, 더 뉴 아반떼 스포츠 1,964만~2,365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