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인구의 32.6% 토지 소유
작년 말 기준 전국 개인 토지 소유자는 1690만 명으로 5년 전에 비해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12월 말 기준 토지·임야대장에 등재된 지적전산자료와 주민등록전산자료를 연계해 작성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일 공표했다. 2006년과 2012년 이후 세 번째다.

통계에 따르면 토지를 소유한 사람은 1690만 명으로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 인구 5178만 명 중 32.6%에 해당한다. 이는 직전 조사인 2012년 결과(1532만 명)에 비해 10.3% 증가했다. 성윤모 국토부 국가공간정보센터장은 “아파트 등 주택 소유주가 늘어나면서 주택에 포함된 토지지분 등록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상위 50만 명의 소유 비율은 1.3%포인트 감소한 53.9%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60대가 1만2512㎢(26.6%), 50대 1만1916㎢(25.4%), 70대 8954㎢(19.1%) 순으로 토지를 많이 소유하고 있고, 20세 미만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는 122㎢(0.3%)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전국 개인소유 토지의 35.2%를 수도권 거주자가 보유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상권 28.1%, 전라권 16.4%, 충청권 13%, 강원권 5.7%, 제주권 1.5% 순이었다.

토지 소재지에 소유주가 거주하는 비율은 전국 평균 56.7%였다. 서울 토지의 81.6%가 서울시에 거주하는 사람이 소유하고 있으며, 부산은 76%, 대구는 72.9%에 달했다. 반면 세종은 20.0%로 외지인의 토지소유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법인 23만4000개가 6849㎢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으며 종중, 종교단체, 기타 단체 등 비법인 약 22만 개가 7802㎢의 토지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