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2017년 항공 서비스 평가

안전성 부문 에어서울 '최우수'
이용객 만족도 1위 에어부산

대한민국 국적 항공사 가운데 정해진 시간에 맞춰 이착륙하는 정시성이 가장 우수한 항공사는 대한항공(국내선)과 에어부산(국제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문 최하위는 진에어(국내선)와 아시아나항공(국제선)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을 통해 벌인 ‘2016~2017년 항공교통 서비스 평가’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31일 발표했다. 보고서는 정시성, 안전성, 소비자보호 등 3개 부문에서 2016~2017년 2년 동안 정량 평가를 하고, 항공사 승객 만족도 조사를 통해 정성 평가를 병행했다. 만족도 조사는 항공사마다 성수기·비수기·공항 등을 분산해 승객 384명을 대상으로 했다.

국내선 정시성 부문에서는 대한항공(4등급)이 가장 우수했다. 에어부산·티웨이항공(5등급), 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이스타항공(6등급)이 뒤를 이었으며 진에어(7등급)가 최하위였다. 국제선 정시성에선 에어부산과 에어서울(1등급)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진에어·대한항공·제주항공·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2등급) 등이 그다음이었다. 아시아나항공(3등급)은 최하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한항공은 항공기가 많아 대체기 투입이 빠르고, 에어부산은 김해공항을 주 공항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혼잡 항로를 다른 항공사보다 상대적으로 적게 이용한다. 반면 아시아나항공은 항로 혼잡이 극심한 중국 노선이 많고, 진에어는 혼잡한 제주 노선 비중이 높다.

안전성 부문에서는 에어서울(1등급)이 최우수 항공사로 꼽혔다. 이어 에어부산(2등급), 진에어·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3등급), 이스타항공·제주항공(4등급), 티웨이항공(5등급) 순이었다.

소비자보호 부문 성적은 에어부산(1등급), 아시아나항공(2등급), 대한항공·이스타항공(3등급), 제주항공·티웨이항공(4등급), 에어서울·진에어(5등급) 순으로 나타났다. 에어부산은 이용객 대비 피해접수 건수가 적고, 관련 행정처분을 한 건도 받지 않았다. 소비자와의 분쟁에서 합의율이 낮았던 진에어는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다.

이용객 만족도 조사에서는 에어부산이 가장 높은 점수로 종합 ‘만족’ 등급을 받았다. 나머지 항공사도 대부분 ‘만족’ 등급을 받았다. 취항 3년 차를 맞은 에어서울이 유일하게 ‘다소 만족’ 등급을 받았다.

처음으로 평가를 받은 외국 국적 항공사 가운데서는 일본 ANA가 45개 항공사 가운데 정시성과 이용자 만족도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필리핀 에어아시아는 이용자 만족도와 소비자보호 부문에서 최하위에 그쳐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전항공은 정시성 부문 최하위를 기록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