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제공

다이나믹 듀오 개코가 한 끼 성공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31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1세대 힙합 전설 다이나믹 듀오가 밥동무로 출격해 문래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다이나믹 듀오와 규동형제는 뷰티 멘토로 활약 중인 개코의 아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개코는 "아내가 화장품 사업을 하다가 방송 출연을 하게 됐다. 아내가 나보다 더 유명하다"고 씁쓸하게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개코는 아내 사랑에 이어 장인어른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내비쳐 일등 사윗감의 면모도 보였다. 이경규가 "'한끼줍쇼'를 본 적 있냐"고 묻자, 개코는 "장인어른이 엄청 좋아하신다. 저희가 활동하는 건 잘 모르시는데 여기 출연한다고 하니까 2주 전부터 들떠 계신다"고 전하면서 성공 의지를 불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개코의 한 끼 성공 여부는 31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문래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